본문 바로가기
SBS

"일거리 없어서…" 법규 위반 노린 보험 사기 일당

등록일 2020.11.26 재생수3,640
자세히

<앵커> 일부러 접촉사고를 내고 6억 원 넘는 보험금을 챙긴 20대들이 붙잡혔습니다. 일거리 없어서 이런 일을 저질렀다는데, 교통법규 위반이 잦은 도로를 골라서 사전 연습까지 했습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광진구 한 도로, 좌회전 표시를 지나 속도를 내던 차량이 무언가에 부딪힌 듯 덜컹하더니 교차로 가운데 멈춰 섭니다. 좌회전 전용차선을 달리던 승합차가 교통법규를 어기고 그대로 직진했고, 옆 차선에 있던 승용차가 그 뒤를 들이받은 겁니다. 얼핏 단순 접촉사고처럼 보이는데, 그게 전부가 아니었습니다. 승용차에 탄 건 대학생 김 모 씨 등 4명, 광주와 목포, 부산과 서울 일대에서 활동하는 상습 차량보험사기 일당이었습니다. 주행 차선을 벗어나거나 일방통행 길을 역주행하는 등 과실 책임이 많은 법규 위반 차량을 노려 사고를 내곤 치료비와 수리비 명목 보험금을 챙긴 겁니다. 지난해 6월부터 8개월간 60여 차례 이런 수법으로 6억 원 넘게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대 초중반 고향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일거리가 없어 용돈을 벌려고 범행했다"고 진술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지난 5월 김 씨와 23살 장 모 씨 등 주범 3명을 구속했습니다. 장 씨는 사기 행각을 비난하는 여자친구를 폭행, 협박한 혐의로도 기소됐는데, 법원은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지난 10일 징역 4년을 선고했습니다. 추가 수사를 이어온 경찰은 공범 50여 명을 불구속 입건해 모두 검찰에 넘겼습니다. 안희재 기자(an.heeja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