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TV

[단독] 중랑천 산책 여성 굴삭기에 치여 사망…경찰 수사

등록일 2020.11.26 재생수15,200
자세히

[단독] 중랑천 산책 여성 굴삭기에 치여 사망…경찰 수사 [앵커] 서울 중랑천 산책로를 걷던 50대 여성이 굴삭기에 치여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굴삭기 운전자는 당시 피해자를 보지 못했다고 밝혔는데요. 경찰은 현장에서 안전조치가 제대로 지켜졌는지 수사에 나섰습니다. 정다예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사람들이 오가는 길 한복판에 핏자국이 남았습니다. 산책을 하던 50대 여성 A씨는 대낮에 이곳에서 변을 당했습니다. 떡하니 보행자 마크가 새겨진 길에 굴삭기가 진입해 사고를 일으킨 겁니다. 굴삭기는 이 길을 따라 1km 정도 떨어진 작업 현장으로 가고 있었습니다. 운전자는 보행자를 미처 보지 못했는데, 위험 상황을 알리는 신호수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람들 모여 있어서 보니까 이렇게 엎드려 있는데 머리가 이렇게 길게 있어서 여자 같더라고." 굴삭기 운전자는 중랑구청이 강변에 나무를 심는 사업을 하면서 경쟁입찰로 뽑은 업체 직원입니다. 한 구역 작업을 마무리하고 다른 구역으로 이동하다가 그만 사고를 냈습니다. 중랑구청 관계자는 근처 자동차나 자전거도로로 갈 순 없어서, 공사 현장에 드나들 때 해당 도로를 이용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작업 현장도 아니고, 잠시 이동할 때마다 신호수를 둘 수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과실치사 혐의로 해당 운전자를 조사 중입니다. 또 사고 경위와 함께 현장에서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등을 들여다볼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