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조두순 이사에 안산 발칵…신규 방범대책 '발등의 불'

등록일 2020.11.26 재생수200
자세히

[앵커] 조두순의 출소가 보름 정도 남은 가운데 안산시가 다시 비상이 걸렸습니다. 그의 가족이 다른 데로 이사를 간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동안 경찰과 안산시가 조두순 집 주변에 CCTV를 보강하고 방범 대책을 세운 걸 다 바꿔야 하는 겁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조두순은 다음 달 중순에 출소합니다. 앞서 경기도 안산에 있는 본인 집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찰과 안산시는 이 집을 중심으로 고성능 CCTV를 설치했습니다. 순찰 계획도 마련했습니다. 그런데 어제(25일) 조씨의 부인이 안산 시내에 다른 곳으로 전입 신고를 낸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경찰과 안산시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미리 세워놨던 방범 대책을 바꿔야 하기 때문입니다. CCTV와 방범 초소도 옮겨 달아야 합니다. 그만큼 세금이 더 들어갑니다. 시민들의 걱정도 커졌습니다. 이 때문에 국회에서는 이런 소동을 애초에 막는 법안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조두순 같은 강력범이 출소하면 얼마 동안은 보호시설에서 살도록 하는 겁니다. 이런 보호 감호는 이중처벌 및 인권 침해 논란으로 2005년 폐지됐습니다. 조두순의 출소로 15년 만에 대체 입법이 추진되는 겁니다. 살인과 아동 성폭력 등으로 5년 이상 실형을 받아 재범 위험이 큰 강력범이 대상입니다. 출소 후 재활 치료 프로그램을 먼저 거쳐,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겁니다. 다만 법이 만들어진다 해도 조두순처럼 이미 형기를 마친 사람들에게 소급해 적용할 수는 없습니다. 최충일 기자 , 최다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