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판사 사찰 논란' 점입가경...윤석열, 문건 공개 vs 추미애, 수사 의뢰

등록일 2020.11.26 재생수2,123
자세히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총장 직무배제 등의 근거로 제기한 '판사 사찰 논란'을 둘러싼 갈등도 커지고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측은 문제가 전혀 없다며 논란이 된 대검찰청 문건을 공개했는데, 법무부는 중대한 범죄라며 수사 의뢰로 맞불을 놨습니다. 이승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이 지적한 윤석열 총장의 징계 청구 사유 여섯 가지 가운데, '재판부 사찰 의혹'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새로운 혐의입니다. 지난 2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울산시장 선거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주요 사건 판사들의 성향을 분석해 윤 총장에게 보고했고, 수사팀에도 공유됐다는 겁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지난 24일) :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수집할 수 없는 판사들의 개인정보와 성향 자료를 수집하고 활용하는 등….] 불법사찰 논란이 일자, 직무정지 처분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낸 윤 총장 측이 아예 해당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A4 9장짜리 문서에는 '주요 특수·공안사건 재판부 분석'이라는 제목 아래 관련 9개 사건을 담당하는 판사 37명의 출신 학교와 주요판결, 세평 등이 적혀 있습니다. 취미나 떠도는 소문 같은 가벼운 내용도 있지만, 추 장관 언급대로 과거 세월호나 전교조 등 주요 정치적 사건을 어떻게 판결했는지, 우리법 연구회 활동 이력이나 법원행정처의 '물의 야기 법관 명단' 내용도 있습니다. 여론이나 주변 분위기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거나, 보여주기식 진행을 한다는 등 개인적 평가도 구체적입니다. 윤 총장 측은 공개된 개인정보로 재판부 성향을 파악하는 건 변호사들도 다 하는 일이라며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면서 법무부가 사찰이라는 부당한 용어로 검찰을 부도덕한 집단으로 몰아갔다며, 일반인의 상식적 판단에 맡기면 자연스럽게 의혹이 해소될 거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법무부는 징계 청구를 넘어 수사 의뢰 카드로 맞불을 놨습니다. 판사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윤 총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