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고검장·지검장 등 檢 고위 간부까지 동참...이성윤은 빠져

등록일 2020.11.26 재생수1,228
자세히

[앵커] 평검사뿐 아니라 검찰 고위 간부들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습니다. 고검장과 지검장에 이어 대검 중간 간부들까지 한목소리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조치가 위법·부당하다며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다만 추미애 장관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은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 고위 간부 가운데 가장 먼저 목소리를 낸 건 전국 고검장들이었습니다. 일선 고검장 6명은 검찰 내부망에 성명서를 올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조치를 비판했습니다. 전국에 고등검찰청이 여섯 곳 있는데, 고검장들이 모두 뜻을 모은 겁니다. 이들은 먼저 장관의 검찰총장 통제는 신중함과 절제가 요구되고 절차와 방식이 법령에 맞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추 장관의 잇따른 조치는 총장 임기제를 무력화하고 궁극적으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훼손한다는 우려가 있다며, 현재 상황과 조치에 대해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다시 판단해달라고 장관에게 요청했습니다. 전국의 지방검찰청 수장들이 대다수인 검사장들도 목소리를 냈습니다.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정지를 냉철하게 재고해 바로잡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일선 평검사들의 충정 어린 목소리에도 마음을 열고 귀를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검사장 성명에는 전국 18개 지방검찰청 가운데 지검장 15명과 서울고검·수원고검 차장검사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반면, 추미애 장관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비롯해 김관정 서울동부지검장, 이정수 서울남부지검장은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대검 중간 간부 20여 명도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집행 정지는 충분한 진상확인도 없이 이뤄져 위법·부당하다며 재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전국의 크고 작은 지청의 차장·부장검사급 지청장들도 같은 목소리를 냈고, 부산지검과 서울서부지검에서는 부장검사들이 의견을 모았습니다. 평검사를 시작으로 고검장과 검사장 등 검찰 고위 간부들까지 모두 집단행동에 나서면서 추미애 장관을 향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