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국회가 패션쇼장?" 논란된 '류호정 원피스'…이방인 시선은?

등록일 2020.11.30 재생수2,733
자세히

[SBS스페셜] 발칙한 이방인들-낯선 혹은 날 선 한국 이야기 ③ 대한 외국인들이 느끼는 대한민국은 어떤 모습일까? 29일에 방송된 SBS스페셜에서는 '발칙한 이방인들 - 낯선 혹은 날 선 한국 이야기'라는 부제로 한국에서 살아가는 대한 외국인들이 바라본 2020년의 한국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리고 대한 외국인들과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프리젠터로 연반인 재재가 나섰다. 문명특급의 기획PD 겸 진행 자 재재는 진지한 다큐멘터리의 진행자로 선택된 것에 대해 "원래 진지한 걸 좋아한다. 개인적으로 지적 허영심도 있다"라며 새로운 도전에 응했다. 11월 7일 서울 모처에 재재와 이인권 아나운서가 만났다. 이 두 사람에게 제작진은 하나의 실험을 제안했다. 말만 듣고 한국인과 외국인을 구별하라는 것. 이에 한국어 실력자 이인권 아나운서는 "외국인들은 특유의 모국어에 대한 억양이 있어서 안 들릴 수 없다. 90%는 맞힐 수 있다"라고 자신했다. 그러자 재재는 "나는 그럼 99%에 도전하겠다"라고 의지를 다졌다. 1번 참가자에 두 사람은 다양한 질문을 던졌다. 한국의 사정을 너무 잘 알지만 사자성어에 능통한 것이 어딘가 의심스러웠다. 그러나 두 사람 모두 1번 참가자는 한국인이라 확신했다. 이어 등장한 5명의 참가자들. 이에 재재와 이인권 아나운서들은 다양한 이유를 들며 한국인이거나 외국인이라 주장했다. 이에 이인권 아나운서는 3번을 한국인이라 추가로 지목했고, 재재는 2번과 5번을 한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과 달리 6명 중 한국인은 5번 1명뿐이었다. 이에 재재와 이인권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대한 외국인들은 한국의 드라마, K-팝 음악에 대한 관심으로 한국어를 공부하게 되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국내 거주 외국인 250만 시대, 대한 외국인이 바라본 2020년의 한국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이에 제작진은 前 벨기에 싱크로나이즈 스위밍 선수 출신의 옐란, 한국 거주 4년 차 터키인 제렌, 서울시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