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조선

野 "與 법사위원, 판사에 집단행동 지시"…해당의원 측 "입장낼 계획 없어"

등록일 2020.11.30 재생수3,476
자세히

[앵커] 그런데 이번에 논란이 일고 있는 이른바 '판사 사찰 문건'과 관련해서 한 여당 법사위원이 판사들에게 집단 행동을 주문했다는 주장이 야당에서 나왔습니다. 당사자로 지목된 여당 의원은 사실 여부를 묻는 저희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고, 의원실에서도 특별한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국 전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 확인서를 만들어준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최강욱 의원이 법사위로 옮겨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홍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은 윤석열 총장 측이 이른바 '판사 문건'의 내용을 공개한 지난 26일 저녁 문제의 통화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도읍 / 국민의힘 의원 "'현역 판사들이 어렵다면 판사 출신 변호사들이라도 들고 일어나줘야한다 섭외 좀 해달라'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합니다)." 윤 총장이 직무정지된 뒤 여당 법사위원이 누군가에게 판사들의 집단행동과 여론전을 주문했다는 겁니다. 야당에선 "판사를 동원한 정치공작"이라며 "동원된 판사 명단을 공개하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당사자로 지목된 의원은 사실관계를 묻는 문자메시지에 답하지 않았고, 의원실도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했습니다. 국민의힘이 위원장 사과를 요구하며 불참한 오늘 법사위에는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같은 당 김진애 의원과 상임위를 맞바꿔 참석했습니다. 최강욱 / 열린민주당 대표 "그 전부터 법사위에서 나름의 소임을 다하고 싶었던 희망과 꿈이 있었는데 존경하는 위원님들을 이렇게 늦게나마 뵙게 되어서..." 최 대표는 조국 전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확인서를 허위 작성해준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신분입니다. 야당은 "국회를 검찰총장 몰아내기, 친정부 방탄에 사용하겠다는 노골적 조치"이자 "이해충돌 끝판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TV조선 홍연주입니다. 홍연주 기자(playho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