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조선

선관위, 이낙연 최측근 복합기 대납 혐의 고발…과거 '당비대납' 실형 전력도

등록일 2020.11.30 재생수2,608
자세히

[앵커]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옵티머스 펀드와 관련이 있는 업체가 지난 총선 때 이낙연 민주당 대표 선거 사무실의 복합기 임대료를 대신 내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이 의혹과 관련해 선관위가 이 대표의 측근 인사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과거 이 대표가 전남도지사에 출마했을 때 '당비 대납' 혐의로 복역을 한 적도 있는 최측근 인사입니다. 이 대표 측은 전혀 알지 못하는 일이라고 선을 긋고 있습니다만 검찰 수사는 지금부터입니다. 최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가 이낙연 당 대표 비서실의 이 모 부실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 자산운용의 관계사, 트러스트올로부터 지난 2월부터 넉달간 복합기 대여비 46만 원을 지급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배당됐습니다. 이 부실장은 지인을 통해 빌려왔다는 입장입니다. 이 대표 측은 "캠프 담당자가 실수로 회계 처리를 누락한 것"이라며 "선거운동 당시 이 부실장이 자원봉사자 신분이었기 때문에 이 대표는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이 부실장은 수년 동안 이 대표를 보좌해온 최측근으로 꼽힙니다. 2014년 이 대표가 전남도지사에 출마했을 땐 권리당원 확보를 위해 당비 3천여 만원을 대납해준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 받고 복역하기도 했습니다. 출소 이후엔 넉달 만에 전남도지사 정무특보로 기용돼 보은 인사 논란도 일었습니다. 검찰은 이와 별개로 로비스트 출신 김모 씨로부터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지시로 이 대표 서울 사무실에 1000여만원 상당의 가구와 집기를 제공했다"는 진술도 확보해 수사 중입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최지원 기자(one@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