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문 대통령, 추미애 면담...'동반사퇴' 논의한 듯

등록일 2020.12.01 재생수1,428
자세히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청와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면담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이후 징계위원회의 절차적 진행 상황 등에 대해 보고를 받았는데, 향후 추 장관의 거취 논의도 있지 않았겠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차정윤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언제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만난 겁니까? [기자] 추미애 장관은 오늘 오전 10시부터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했는데요. 회의 직후, 청와대로 와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일정이 사전에 예고된 건 아니었습니다. 법무부는 추 장관이 국무회의 직후 청와대에 들어가 현 상황에 대해 대통령께 보고 드렸다고 밝혔습니다. 또 오전 국무회의 전에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도 상황을 보고했다면서도 일부 보도된 것처럼 대통령 보고와 총리 면담에서 추 장관의 사퇴 관련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알렸습니다. 현 상황이라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와 내일 열릴 법무부 징계위원회 진행 상황일 텐데요. 그렇다고 해서 면담이 일방적인 '보고'로만 이루어지지는 않았을 가능성이 더 큽니다. 앞서 어제 정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주례회동에서 윤 총장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의견과 함께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상황이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검찰 내부의 반발과 정치권 논란에 이어 징계위 결정이 나온 이후 정국 혼란이 더욱 커질 것을 우려해, 장관과 검찰총장의 동반 사퇴의 필요성을 에둘러 전달했으리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따라서 오늘 문 대통령 역시 추 장관으로부터 진행 상황 보고를 받고 국정 운영에 더 큰 부담이 되지 않는 선에서 갈등 수습 방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