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수원 법조계 모임, 그 뒤…판검사 줄줄이 '코로나 확진'

등록일 2020.12.01 재생수33
자세히

[앵커] 수원 지역의 법조계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일주일 전쯤 이곳의 판사와 검사들이 같이 저녁 모임을 했는데, 참석자 가운데 한 명이 이후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뒤이어 판사 두 명, 검사 한 명, 수사관 한 명이 감염됐습니다.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미열 증세로 출근하지 않았던 수원지검 소속 수사관 A씨가 오늘(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검찰은 A씨와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모두 퇴근시키고 검사를 받도록 했습니다. 수원지검에서 확진자가 나온 건 이틀 전 B 검사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두 사람은 같은 부서 소속이지만 근무 공간이 달라 밀접접촉으로 분류되지는 않았습니다. 현직 검사 첫 감염 사례로 알려진 B 검사는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은 수원지법 안양지원 소속 C 판사 등과 일주일 전 모임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 판사와 다른 자리에서 식사를 함께한 동료 판사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과 접촉한 수십 명이 검사를 받았고 대부분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추가 확진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는 상황입니다. 앞서 B 검사는 지난달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최한 오찬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일선청 검사들을 초대해 격려하는 자리였습니다. 윤 총장과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도 진단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대검찰청은 "방역당국이 자가격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이도성 기자 , 배송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