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두 달 아기 시신 발견된 그 집엔…5톤 넘는 쓰레기 '가득'

등록일 2020.12.01 재생수8,193
자세히

[앵커] 전남 여수의 한 아파트 냉장고에서 생후 두 달 된 남자 아기의 시신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집에서는 무려 5톤이 넘는 쓰레기가 나왔습니다. 주목할 건 이 집에 일곱 살, 그리고 두 살 아이가 살고 있었다는 겁니다. 먼저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집 현관부터 온갖 쓰레기가 가득 찼습니다. 발 디딜 틈을 찾기도 어렵습니다. 치운 쓰레기는 5톤이 넘습니다. 이런 집에서 7살, 2살 아이는 오랫동안 사실상 버려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집의 냉장고에서 2개월 된 갓난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숨진 아기의 어머니는 43살 A씨. 재작년 8월 집에서 홀로 쌍둥이 남매를 낳았습니다. A씨는 태어난 지 두 달 만에 남자 아기가 숨지자 냉장고에 유기했습니다. 주변 사람 누구도 출산 사실을 몰라 아기가 숨진 것도 알 수 없었습니다. 쌍둥이 남매는 출생 신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전남 여수경찰서 관계자 : 보증인 2명이 있어야 출생신고를 할 수 있고. 본인 진술은 그렇게 돼 있습니다. 그래서 출생신고를 못 했다고…] 2년간 감춰졌던 상황은 윗집 주민의 신고로 드러났습니다. 집에서 악취가 나고 아이들이 굶는 것 같다고 알린 겁니다. 주민은 쌍둥이 동생이 있다는 큰아이의 말도 흘려듣지 않았습니다. 지난달 26일 주민센터에 다시 신고했고 다음 날 경찰이 수색 끝에 시신을 찾았습니다. 이웃 주민이 없었더라면 아동 방임 사건으로 끝날 뻔했습니다. [이웃 주민 : 아기가 동생이 있다고만 했어요. 계속 쌍둥이 동생이 있다고 몇 번 이야기했어요.] 숨진 아기의 1차 부검 결과 외력의 흔적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사체 유기 혐의 등으로 구속한 A씨를 조만간 검찰에 넘길 계획입니다. 정진명 기자 , 장정원, 김지훈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