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5톤 쓰레기 속 방치…"내 아이 아냐" 믿고 시신 놓쳐

등록일 2020.12.01 재생수492
자세히

<앵커> 여수의 한 가정집 냉장고에서 오래전 숨진 아기 시신이 발견되고, 다른 두 아이는 쓰레기 더미 속에서 방치돼온 사건 어제(30일) 전해드렸는데요, 특히 어린 쌍둥이가 있을 것이라는 주민 신고에도 불구하고 관련 기관들은 이 부분을 처음부터 적극적으로 들여다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수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관문부터 방안까지 과자 봉지와 빈 깡통 같은 온갖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7살과 2살짜리 아이들이 방치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고 2주가 지난 뒤 확인한 집안 모습입니다. 그리고 닷새 뒤 5톤 분량의 쓰레기를 치우면서도 주민센터와 아동전문기관은 냉장고의 아기 시신 존재를 몰랐습니다. [동주민센터 관계자 : 쌍둥이에 대한 부분은 처음에는 그렇게 크게 염두에 안 뒀었어요.] 아동 학대 조사도 부실했습니다. 현장 조사에 나서고도 아이 어머니의 거짓말만 믿고 집안 확인을 하지 않았습니다. [동주민센터 관계자 : 쌍둥이는 지인의 자녀라고, 자기 자녀가 아니다, 몸이 아파서 내가 한 명만 좀 보호하고 있다고….] 그러고도 일주일이 지나서야 경찰에 알렸습니다. [전남 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 : (경찰 신고도 6일 뒤에 하셨잖아요?) 조사 과정이기 때문에 말씀드리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아이 어머니가 2년 전 어느 날 퇴근해 보니 아이가 숨져 있었다고 주장한 가운데, 경찰은 시신을 유기한 이유를 확인 중입니다. [동주민센터 관계자 : 미혼모 상태에서 또 다른 아이들을 임신했다는 것 자체가 사회적 시선이라든지 이런 게 너무 부담스러웠다고 하고….] 아이들에게는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 또 외삼촌이 있었는데 수년간 서로 왕래하지 않아 존재조차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차 부검 결과 숨진 아기의 몸에서는 구타나 외부 충격 흔적은 없다는 소견이 나왔습니다. (영상취재 : 공진구, 영상편집 : 김준희) 유수환 기자(ysh@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