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차별' 민낯 드러낸 나이키 광고…일본 엇갈린 반응

등록일 2020.12.01 재생수254
자세히

<앵커> 요즘 일본에서는 스포츠 업체 나이키의 광고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학교에서 집단 따돌림을 당하는 10대 선수들이 민족과 인종차별에 맞선다는 내용인데, 이것을 두고 일본의 민낯을 지적했다는 공감의 목소리와 일본을 비하한 것이라는 비난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지난 주말부터 일본 TV와 인터넷에 공개한 2분짜리 광고 영상입니다. 민족이 달라서 피부색이 달라서, 혹은 아무런 이유도 없이 학교에서 집단 따돌림을 당하는 10대 여성 축구선수 3명이 등장합니다. [신경 쓰지 않는 것처럼 행동해야 해.] 이 가운데 치마저고리를 입고 등장하는 학생은 실제로 일본에 거주하는 재일 조선인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만 붕 떠 있는 걸까.] 결국 스포츠를 통해 자신감을 갖고 차별에 당당하게 맞선다는 내용인데, 나이키 측은 실제 체험담에 기초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광고 영상은 공개 나흘 만에 유튜브에서 900만 회, 트위터에서는 1천400만 회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화제가 됐습니다. 교육현장의 뿌리 깊은 차별을 생생하게 묘사했다는 목소리가 많지만, 일부 일본인들은 일본을 차별이 일상화된 곳으로 비하했다며 항의 또는 불매운동을 벌이자는 격한 반응도 내놨습니다. [고모리/차별반대국제운동 사무국장 대행 : (차별은)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이니까 우선은 현실로서 받아들여야 합니다. 현실을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일본은 최근에야 일부 지자체에서 인종이나 국적에 대한 공개적 차별 발언을 규제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광고가 논란이 되는 것 자체가 아직 갈 길이 먼 일본의 현실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편집 : 유미라, 화면출처 : 유튜브 '나이키 재팬')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