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조선

秋, 尹 복귀에 반응 없이 퇴근…법무부 "장관 사퇴는 없다"

등록일 2020.12.01 재생수5,297
자세히

[앵커] 그럼 이번에는 과천 법무부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를 불러서 추미애 장관의 반응은 없는지 물어 보겠습니다. 주원진 기자, (법무부에 나와 있습니다.) 보통은 추미애 장관이나 법무부가 즉각 즉각 입장을 내왔는데 이번에는 어떻습니까? [리포트] 추미애 장관은 평소보다 늦은 저녁 7시 반에 퇴근했습니다. 기자들이 윤석열 총장의 직무 복귀에 대한 입장을 묻기 위해 이곳 청사 정문에서 기다렸지만, 추 장관은 다른 문으로 청사를 빠져나갔습니다. 또 평소 자신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히던 SNS에도 아직은 아무런 반응을 올리지 않았습니다. 법무부는 오늘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냈습니다. 그러면서도 "해당 결정은 직무정지라는 임시조치에 관한 판단에 국한된 것"이라고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추 장관의 직접 반응 대신 추 장관의 법률 대리인인 이옥형 변호사가 짧은 입장을 냈는데요 "윤 총장에 대한 직무 정지 명령의 효력을 멈추라는 법원의 결정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법무부는 공지글을 통해 "윤 총장에 대한 징계는 법과 절차에 따라 충실한 심의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라면서 윤 총장 징계 방침은 아직 변화가 없다고 재확인했습니다. 오늘 현직검사가 처음으로 검찰 내부망에 추 장관의 사퇴를 직접 요구했는데, 법무부는 “사퇴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지금까지 법무부에서 TV조선 주원진입니다. 주원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