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조선

부부 공동명의 '종부세 역차별' 논란에…'9억+공제' 선택 가능해진다

등록일 2020.12.01 재생수59
자세히

[앵커] 최근 주택 공시가격이 급등하면서 부부 공동명의로 집을 한 채 가졌는데 단독명의보다 오히려 보유세가 더 많이 나오는 이상한 경우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래서 여야가 어제 부랴부랴 법을 고쳤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세금부담을 줄일수 잇는지 김주영기자가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리포트] 국회 기재위가 어제 합의한 법안의 요지는 부부 공동명의 1주택자가 1가구 1주택자로 신고할 수 있게 허용한 겁니다. 현행처럼 부부가 각자 6억 원씩 총 12억 원의 기본공제를 받거나, 단독명의자처럼 기본공제를 9억 원으로 적용하고 고령자·장기보유 공제를 받는 방법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게 한 겁니다. 고용진 / 국회 조세소위원회 위원장 "부부공동명의 1주택자로 하여금 단독 명의 1주택자와 비교하여 유리한 과세 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올해 공시가가 20억 3700만 원인 서울 반포동 아파트를 15년 이상 보유하고 있는 70세가 넘은 집주인의 경우, 현행 법대로라면 공시가가 더 오르는 내년에 보유세로 공동명의는 1150만원, 단독명의는 904만원을 내야 하는데, 개정 법안이 적용되면 공동명의자도 9억원만 공제받고, 세제 혜택을 받는 방법을 선택해 250만원 가량을 덜 낼 수 있게 됩니다. 세액 공제한도도 고령자와 장기보유자에게 내년에 80%까지 상향 조정될 예정입니다. 우병탁 /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 "더 낮은 쪽으로 세금을 낼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어서 적어도 공동명의인 1주택자는 세부담이 줄어드는 효과가…." 이번 개정안에서는 또 소득 10억원 이상의 추가 누진 과세 구간도 신설됐습니다. 해당 구간의 소득세율을 현행 42%에서 45%까지 인상하는 것이어서, 종부세와 더불어 증세 논란의 소지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TV조선 김주영입니다. 김주영 기자(chu0@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