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하루 만에 뒤집힌 '동반 사퇴론'...추미애·윤석열 '버티기'

등록일 2020.12.02 재생수1,508
자세히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 사퇴론이 급부상한 지 하루 만에 분위기가 확 뒤집혔습니다. 추 장관과 윤 총장 모두 자진사퇴를 거부하면서 사실상 버티기에 들어갔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총장의 징계 문제가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정세균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넨 이 한 마디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 사퇴론에 불씨를 댕겼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난달 30일) : 위기를 대하는 공직자들의 마음가짐부터 더욱 가다듬어야 할 때입니다.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이튿날 추 장관이 정 총리와 10여 분 동안 독대를 했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까지 만나면서 동반 사퇴론에는 한층 더 힘이 실렸습니다. 현재 상황을 보고했을 뿐 사퇴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밝히자, 물음표가 그려지기 시작했습니다. 사퇴론 반전에 쐐기를 박은 건 윤 총장의 화려한 복귀를 허락해준 법원의 판단이었습니다. [윤석열 / 검찰총장 (어제) :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헌법 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윤 총장은 전국 검찰 공무원에게 보낸 메일에서도 국민의 검찰이 되자며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버티기에 들어가면서 동반 사퇴론은 물 건너가게 됐습니다. 이제 시선은 법무부 징계위원회와 인사권을 쥔 문 대통령에게 쏠립니다. [이종훈 / 정치평론가 (YTN 출연) : 문재인 대통령이 그 제청을 받아서 해임을 시키는 순간 그동안 주장해 왔던 검찰개혁을 모조리 다 무로 돌리는, 원위치로 돌리는 그런 상황이 돼버리는 거예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힘겨루기가 여론을 악화하고 국정 운영에 짐이 된다는 건 모두의 생각입니다. 하지만 추 장관과 윤 총장 사이뿐만 아니라 여야 사이에서도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는 상황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최아영[ca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