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패배를 잊었다’ 흥국생명 김연경·이재영 ’이대로 최다 연승 신기록에 도전’

등록일 2020.12.02 재생수894
자세히

[인천=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배구여제’ 김연경과 ‘핑크 폭격기’ 이재영의 화끈한 공격력을 앞세운 흥국생명 개막 후 무패 10연승+여자부 최다 연승 타이기록인 14연승 달성. 올 시즌 흥국생명의 무서운 기세를 막을 팀은 없어 보인다. 흥국생명은 시즌을 앞두고 김연경과 이다영을 영입하며 막강한 전력을 갖췄다. 세터 이다영의 노련한 경기 운영과 중요한 순간 확실하게 득점을 올려줄 수 있는 김연경의 합류는 타 팀에는 그저 부러움의 대상이다. 개막 전 흥국생명의 막강한 전력을 보고 많은 팬은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내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프로배구 개막 후 10경기를 치른 현재 흥국생명의 경기력은 생각보다 훨씬 더 강한 모습으로 10연승을 달리고 있다. 뚜껑을 열어보니 김연경, 이다영 영입 효과가 좋은 경기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개막 이후 무패 10연승은 여자부 최초 기록이다. 흥국생명의 연승 비결 중 하나는 막강한 공격력이다. 기존 공격수 루시아, 이재영과 새로 합류한 김연경, 세터 이다영이 함께 뛰는 흥국생명은 다른 팀 보다 훨씬 더 많은 공격 옵션을 구사하며 점점 더 탄탄한 전력을 갖추고 있다. 탄탄한 전력을 앞세운 흥국생명은 올 시즌 단 1패도 없는 막강한 팀이다. 지난 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KGC인삼공사와 대결에서 흥국생명은 세트스코어 3대1(16-25, 27-25, 25-11, 25-)로 승리하며 개막 이후 10연승과 여자부 최다 연승 기록 타이인 14연승(지난 시즌부터)을 달성했다. 경기 종료 후 인터뷰에서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매일 숙제를 하나씩 하는 것 같다"고 웃으며 "경기 수가 많기 때문에 우리 선수들이 잘 버텨줬다. 두 번째 세트 잘 잡아줬다. 다음 경기가 GS칼텍스인데 체력은 조금 회복하고 오늘 아쉬웠던 부분들을 새롭게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만약 흥국생명이 다음 경기에서 GS칼텍스까지 잡는다면 여자부 최초 15연승을 달성하게 된다. 정부의 사회적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