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나이 많은데 왜 안 나가?" 벌금 내고 관리소장에 또 갑질

등록일 2020.12.03 재생수9,203
자세히

<앵커> 아파트 관리소장이 입주민에게 억울한 일을 당했다는 제보를 해왔습니다. 나이가 많으니 소장일 그만두라고 괴롭히던 입주민이 벌금형을 받은 뒤에도 괴롭힘을 멈추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은평구의 한 아파트 관리소장 A 씨. 지난주 한 입주민에게 폭행을 당할 뻔했습니다. 입주민은 A 씨에게 70대가 넘는 고령인데도 왜 소장직을 그만두지 않느냐고 따지며 손찌검까지 하려고 했습니다. [A 씨/피해 관리소장 : 왜 사표 쓰고 나가지 않아 이 XXX야 하면서 주먹으로 세 번을 (때리려고 하더라고요.)] A 씨가 입주민에게 괴롭힘을 당한 지도 벌써 1년 반째. [박복동 /아파트 입주민 이웃 : 뭐 XX, 늙은 X 뭐 별X의 소리를 다 해요.] 지난해 입주민 회의에서는 공개적으로 모욕당하기도 했습니다. [입주민 (입주민 회의 녹음) : 소장은 빠지란 말이오. 지금 나이로 76, 77이야. 언제 돌아가실지 몰라. 끝날지도 몰라.] 소란이 계속되자 결국 경찰이 출동하고, 고소로까지 이어져 입주민은 업무방해 혐의로 지난해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입주민이 형사처벌까지 됐지만 괴롭힘은 그치지 않았고, 급기야 지난주 몸싸움까지 벌어진 것입니다. 입주민은 A 씨가 고령에도 15년 가까이 관리소장직을 내려놓지 않는 게 부당하다고 생각해 항의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A 씨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입주민을 불러 업무방해와 모욕 혐의 등에 대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한소희 기자(han@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