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문 대통령·민주당 지지율 역대 최저...'추-윤 갈등' 영향

등록일 2020.12.03 재생수246
자세히

[앵커] 이른바 '추미애·윤석열 사태'가 계속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현 정부 들어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0%선이 무너졌고, 민주당 지지율은 20%대로 떨어지며 오차범위 안이긴 하지만 국민의힘에 역전당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부장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고요? [기자] 네, 오늘 아침 발표된 내용인데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이번 정부 들어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진행한 12월 첫째주 잠정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6.4%포인트 하락한 37.4%로 나타났습니다. 반대로 부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5.1%포인트 오른 57.3%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 사태가 정점으로 치달았던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이뤄졌는데요. 법원의 집행정지 인용 결정에 따른 지지층의 이탈이 컸다는 게 리얼미터 분석입니다. 그 여파는 민주당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쳤는데요, 정당별 지지율을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5.2%p 떨어진 28.9%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3.3%p 오른 31.2%를 기록하면서, 오차범위 안이긴 하지만 양당 지지율이 역전됐습니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 정의당은 모두 지지율이 조금씩 하락해 각각 6.7%, 6%, 5.5% 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유권자 천508명을 조사한 결과로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5%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됩니다. [앵커] 윤석열 총장은 복귀하자마자, 원전 수사에 속도를 내는 분위기입니다. 이를 둘러싸고도 여야가 맞서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주당은 검찰이 월성 1호기 사건에 연루된 산업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