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얼마나 더 죽어야"…美 의원 집에 배달된 가방의 정체

등록일 2020.12.03 재생수2,919
자세히

미국에서는 한 명도 아닌 여러 의원들의 집 앞에 시신 가방이 배달됐습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의 집 앞이었는데요.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의원 집 앞 시신 가방?'입니다. 미치 매코넬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자택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 앞에 검은색 가방들이 열 개 넘게 놓여 있는데요. 모양이 마치 영화 속에서 본 시신이 든 가방 같은 형태입니다. 그런데 이 가방들은 매코넬 의원 외에도 린지 그레이엄 상원 법사위원장과 제임스 인호프 상원 군사위원장 등 미국 공화당의 주류로 분류되는 의원들의 집 앞에도 역시 배달이 됐습니다. 가방 위에는 '일 좀 하세요 의원님', '얼마나 더 많은 사람이 죽어야 하나' 등의 문구가 쓰여있었습니다. 이번 시위는 반 트럼프 진영의 시민단체가 의회에 코로나19 관련 부양책 처리를 촉구하기 위해서 계획한 거라고 하는데요. 시민단체는 "시신 가방은 코로나로 인해 미국에서 사망한 27만 명 이상의 사람들을 상징한다"며 공화당 지도자들이 코로나 지원금 승인에 반대하고 있는 데 대한 항의 시위라고 밝혔습니다. 누리꾼들은 "출근하다가 놀라서 뒤집어졌을 듯…", "하루빨리 코로나가 종식돼서 어지러운 상황 좀 정리됐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 출처 : 트위터 JoshuaPotash·유튜브 Sky News Australi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