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V조선

靑, '백운규 변호' 알고도 이용구 임명…野 "원전 수사 막으려는 것"

등록일 2020.12.03 재생수1,264
자세히

[앵커] 그런데 어제 임명된 이용구 법무차관을 둘러싸고 새로운 논란이 있습니다. 월성 원전 조기 폐쇄 결정 과정의 핵심 인물인 백운규 전 산업통상부 장관의 변호를 맡았던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아시는 것처럼 월성원전 수사를 둘러싸고는 여권과 윤석열 총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야당은 원전 수사를 막기 위해 이 차관을 임명한 거란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어서 김보건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용구 차관은 백운규 전 장관의 변호를 맡았다가 차관 임명 전후 사임계를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조계에선 "이 차관이 윤 총장 해임을 결정하는 법무부 징계위에 들어가는 건 전형적인 이해충돌"이라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미 알고 있던 사안"이라며 "윤 총장 징계청구 사유 6가지에 '원전사건'은 들어있지도 않아 문제가 없다고 했습니다. 백 전 장관 변호를 맡았던 사실을 알면서도 법무차관에 임명했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윤 총장 징계의 절차적 정당성을 강조한 상황에서 이 차관 임명이 원전 수사와 연계되는 분위기를 경계하고 있습니다. 이 차관도 관련성을 적극 부인했습니다. 이용구 / 법무부 차관 "대전지검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수사팀 검사님들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하지만 국민의힘은 "월성원전 수사의 방해 주체가 바뀌었을 뿐"이라며 "백 전 장관 변호를 했던 인사에게 윤 총장 징계를 맡긴 이유를 밝히라"고 압박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현재 권력 수사를 교묘한 방법으로 덮고 넘어간다고 해서 이것이 영원히 가려지진 않을 것입니다." TV조선 김보건 입니다. 김보건 기자(boant@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