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이제 원전 수사 대리전 "정치 수사" vs "성역 없다"

등록일 2020.12.03 재생수362
자세히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복귀하자마자 월성 원전 수사에 속도를 내자, 민주당은 정치 수사라고 비판하며 다시 한번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권력 수사에는 성역이 없다며 정권이 무리하게 수사를 무마하려 했던 게 문제 아니냐고 반박했습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직무 배제됐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복귀하자 말을 아꼈던 더불어민주당. 속도를 내기 시작한 월성 원전 수사에 대해서는 원내부대표 차원에서 목소리를 냈습니다. [박상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 : 정부의 에너지정책에 대한 명백한 정치수사를 재개했습니다. 어떠한 난관이 있더라도 올해 안에 공수처를 출범시키고 시대적 과제인 검찰 개혁을 완수해 나가겠습니다.] 정치 수사를 하는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는 겁니다. 산업부를 담당하는 상임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도 거들었습니다. 원전 수사를 정치공작으로 규정하면서 더 이상 검찰권을 남용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소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무소불위의 권력을 도구 삼아 정치세력으로 변질된 검찰의 표적 수사, 정치 수사가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의 동력을 저하 시키고 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탈원전 정책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며 윤 총장에게 힘을 실었습니다. 정치 쟁점화하지 말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독려하라고도 말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대통령은 처음에 말씀하신 대로 우리 윤 총장이 처음 당부한 대로 잘하고 있습니다. 살아있는 권력을 향해서는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더 독려를 하십시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총장의 직무 배제 역시, 집권 세력이 원전 수사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무리수를 둔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국민적 의혹이 커지고 있다면서 뒤탈을 막기 위해서라도 성역 없이 수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권력 수사에 절대로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될 겁니다. 지금 현재 권력 수사를 미묘한 방법으로 덮고 넘어간다고 해서 이것이 영원히 가려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