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TN

이낙연, 참모 사망에 "슬픔 누를 길 없다"...국민의힘 "의혹 밝혀야"

등록일 2020.12.04 재생수1,452
자세히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옵티머스의 관련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아온 최측근 참모의 사망과 관련해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역시 애도를 표했는데, 다만 일부에선 관련 의혹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경국 기자! 우선 이낙연 대표 측의 입장부터 구체적으로 전해주시죠. [기자] 네, 이낙연 대표가 최측근 참모인 이 모 씨의 사망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오영훈 당 대표 비서실장을 통해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며 유가족들에게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10월, 언론 보도를 통해 4·15 총선에 출마한 이낙연 대표 선거 사무실의 복합기 임차료를 옵티머스 관련 업체가 지원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는데요. 서울시 선관위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인 이 모 씨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해 관련 조사가 이어지던 상황이었습니다. 이 대표 측은 이 씨가 검찰 소환조사에 성실히 임해 왔다며 지난 2일 조사 도중 휴식 시간에 부인에게 마지막 전화를 한 뒤 연락이 끊긴 상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이낙연 원내대표 아침 최고위원회의와 오후 예정된 국회의장 주재 양당 대표 회동을 제외하고는 일정 대부분 취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해 국민의힘도 위로의 뜻을 전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고인의 명복을 빌고, 경황이 없을 이낙연 대표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사망과 관련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데요.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 같은 비극이 일어난 이유에 대해 의혹이 불거진 만큼, 당사자이기도 한 민주당과 검찰이 내용과 절차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네, 그러면 국회 소식도 알아보겠습니다. 공수처법 개정이 본격적인 처리 절차에 돌입했다고요? [기자] 네, 오늘 오전 10시부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1소위원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