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靑 압수수색 '신경전'...법무부, 검찰 수사팀 교체 가능성

등록일 2020.01.11 재생수207
자세히

[앵커]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한 걸 두고 청와대와 검찰 간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법무부는 검사장급 이상 간부 인사를 단행한 이어 인지 수사 부서를 대폭 줄이는 직제 개편을 통해 수사팀도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전준형 기자! 어제 검찰이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가 청와대가 자료제출을 거부해 빈손으로 돌아왔는데 양측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고요? [기자] 검찰은 어제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했습니다. 연풍문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청와대 측으로부터 임의제출 받는 형식으로 자료를 확보하려고 했는데요. 청와대 측이 자료 제출을 거부해 빈손으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측은 검찰이 영장에 압수대상을 특정하지 않고 '범죄자료 일체' 취지로 적어놔서 제출할 자료를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실현되지 않을 걸 뻔히 알고서 압수수색을 시도한 것이고, 보여주기식 수사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검찰은 억울하다는 입장입니다. 법원이 '압수할 장소와 물건'을 특정해서 발부한 영장이고, 같은 내용의 영장으로 정부서울청사에 있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을 정상적으로 실시했다는 겁니다. 사전에 청와대에 가보거나 자료 목록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압수할 필요가 있는 자료의 주제와 형태 등을 목록으로 적어 제시했다면서, 이는 일반적인 압수수색 영장 형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청와대가 자료 제출을 거부함에 따라 조만간 다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대규모 간부 인사 단행 이후 잇따른 압수수색으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수사팀도 대상이 되는 고검검사급 인사가 추가로 단행되기 전 핵심 증거를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앵커] 법무부는 지난주 검사장급 인사에 이어 조만간 차장·부장검사급 인사를 단행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고요? [기자] 네...

YTN 2020011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