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문 닫은 스케이트장...먼지 흡입차 대거 동원

등록일 2020.01.11 재생수48
자세히

[앵커] 미세먼지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오늘 수도권에 올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는데요. 야외 스케이트장은 문을 닫았고 도로 먼지 제거차가 대거 동원됐습니다. 한동오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한강과 맞닿은 노들섬 야외 스케이트장. 평소 아이들이 북적이던 빙판에 적막이 감돕니다. 미세먼지 저감조치 때문에 운영이 중단된 겁니다. [최서신 / 서울 이수초 : 언니랑 같이 차 타고 왔는데 문을 닫으니까 되게 아쉬워서 다음에 한 번 더 오려고요.] 공원에는 미세먼지 저감조치로 이용을 자제해달라는 현수막이 붙었습니다. 시민들은 마스크를 쓴 채 자전거를 타거나 걸어갑니다. [윤태호 / 서울 신대방동 : 좀 먼지가 많은 거 같아요. 목이 칼칼하고 눈이 따가워요.] 서울 시내 곳곳에는 먼지 흡입 차량이 대거 동원됐습니다. 차량 하부의 흡입구로 도로 위 먼지를 빨아들이는 차입니다. 흡입한 먼지는 필터로 걸러져 기존의 물청소 차량보다 효과적입니다. [김의승 /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 서울시 전역에서 약 70여 대의 분진 흡입차가 투입됐습니다. 분진 흡입차량으로 흡입하면 도로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 배출원의 39% 가까이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수도권에 내려진 올해 첫 미세먼지 저감조치. 시민들의 발도 덩달아 묶인 하루였습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YTN 2020011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