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첫발 뗀 '보수통합'...한국당 vs 새보수 '기싸움'

등록일 2020.01.11 재생수68
자세히

■ 진행 : 박석원 앵커 ■ 출연 : 최창렬 용인대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총선이 석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각 정파의 통합과 인적쇄신 움직임이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통합 논의가 본격적으로 테이블에 올랐는데요.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평가 등을 놓고 힘겨루기가 이어지면서 여전히 갈 길이 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 그리고 이기재 전 새누리당 당협위원장과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인터뷰] 안녕하세요. [앵커] 일단 보수통합을 위한 공식 논의기구, 혁신통합추진위원회가 구성이 됐습니다. 하지만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통합 정당을 만든다는 넘어야 할 산이 있죠. 유승민 의원이 내건 보수 재건 3대 원칙인데요.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입장 먼저 들어보시죠.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통합의 본질은 신뢰와 대의입니다. 풀지 못할 매듭은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마음의 빗장을 조금씩만 풀어주십시오.] [하태경 /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황교안 대표가 뭘 발표하려고 하다가도 내부 반발 때문에 못하고 이런 모습이 보이고 있는데 대표가 공개적으로 발표하지 않는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공개적으로 약속하지 않는 상황에서 통합 논의가 흘러갈 경우에 굉장히 불안정해질 수 있다.] [앵커] 일단 이렇게 새로운 물꼬를 확실하게 뚫기 위해서는 황교안 대표가 확답을 주는 일이 가장 먼저 중요할 텐데 황 대표, 새보수당이 요구한 3원칙 이 부분을 확답을 주면 수용할 수 있을 거라고 보십니까? [최창렬] 탄핵의 강의 문제인 것 같아요. 지금 3대 원칙 중에서 저기 나오는 것처럼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를 추구한다는 거고 새 집을 짓는다는 거잖아요. 저게 지난해 10월달에 유승민 의원이 제시한 거란 말이죠. 탄핵의 강을 건넌다라는 얘기는 한국당의

YTN 2020011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