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유족에 막힌 野 추천 특조위원...세월호 진상 규명 '복병'

등록일 2020.01.11 재생수76
자세히

[앵커] 야당이 추천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 김기수 씨의 거취를 놓고 충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유가족들이 세 차례나 출근을 저지하면서 회의 진행도 차질을 빚고 있는데요. 진상 규명에 속도를 내야 하는 조사위도 난감한 상황에 빠졌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를 조사하는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요즘 전원위원회 회의 한번 순탄하게 진행하기 어렵습니다. 한국 당이 추천한 김기수 위원을 유가족들이 반대하면서 회의 때마다 김 위원의 출근을 저지하고 있습니다. [김기수 /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 (지난 7일) : 저는 법에 따라 정당한 추천 권한을 가진 야당 추천받고 인사 검증을 거쳤고….] [장 훈 /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지난 7일) : 피해자들이 이 사람을 믿고 조사할 수 있겠구나 동의가 필요한데 (이런 게) 전혀 없는 분이에요.] 김 위원이 2016년부터 운영해온 보수 인터넷 매체 '프리덤 뉴스'는 세월호 참사를 비하하고 유족을 비판하는 영상들을 올려 논란을 빚었습니다. 박근혜 정부 시절, 보수 법률단체 소속 변호사였던 김 위원은 세월호 진상 규명을 방해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유가족들이 반대하고 나선 이유입니다. [한홍덕 / 세월호 참사 유가족 (지난달 24일) : 세월호를 교통사고라고 단정 짓고 침몰 원인 규명이 끝났다고 주장하는 김기수에게 조사 내용 한 줄도 읽게 할 수 없습니다.] 청와대에 임명 거부를 요청했지만 수용되지 않자 유가족들이 마지막 방편으로 꺼낸 게 세월호 참사 관련 기피 신청입니다. 관련법은 공정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인물을 상대로 위원 기피 신청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미 임명된 이상 법적 제명은 불가하지만, 기피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일부 안건 논의 참여를 제한할 수 있습니다. 다만 매번 충돌이 빚어지면서 관련 논의는 첫발도 떼지 못했습니다. 빨리 문제를 매듭짓고 진상 규명에 집중해야 할 조사위도 매우 난감한 처지가 됐습니다.

YTN 2020011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