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北 김계관 "친분 기대 대화 안 해...南 주제넘게 끼어들어"...생일축하 메시지 첫 반응

등록일 2020.01.11 재생수97
자세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생일 축하 메시지와 관련해 북한이 정상 간 친분에 기대 북미가 다시 대화를 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김계관 외무성 고문은 오늘 담화에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친분 관계가 나쁘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를 바탕으로 북한이 미국과의 대화에 복귀하리라 기대하는 것은 멍청한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은 미국과 협상을 하며 1년 반 넘게 속고 시간을 잃었다며 다시 미국에 속아 시간을 버리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설사 김 위원장이 개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좋은 감정을 갖고 있다고 해도 개인적인 감정일 뿐, 김 위원장은 사적인 감정을 바탕으로 국사를 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고문은 북미 간 대화가 다시 이뤄지려면 미국이 북한의 요구사항들을 전적으로 수용해야 하지만 미국이 그렇게 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자신들의 길을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유엔 제재와 나라의 중핵적인 핵시설을 통째로 바꾸자고 제안했던 베트남에서와 같은 협상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 축하 메시지를 전달한 우리 정부를 향해서는 북미 관계에서 중재자 역할을 해보려는 미련이 남아있는 것 같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북미 정상 간엔 특별한 연락 통로가 따로 있고,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 축하 인사는 이미 직접 전달받았다며 주제넘게 끼어든다고 지적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YTN 20200111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