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靑 출신, 대거 총선 앞으로...'청와대 프리미엄' 논란

등록일 2020.01.14 재생수90
자세히

어제 8개월여 만에 신속처리안건, 패스트트랙에 올랐던 법안들이 모두 통과가 되면서 이젠 오롯이 총선 정국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현역 의원들은 지역구에서 분주하고, 공직자들은 오는 16일, 모레까지인 사퇴시한을 앞두고 막판 저울질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진행을 맡았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곧 총선 출마를 공식화할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번에 고민정 대변인까지 출마하게 되면 일찌감치 출마를 확정한 박수현, 김의겸 전 대변인과 함께 현 정부 대변인이 모두 총선에 출마하는 셈이 됩니다. 이 외에도 전 수석과 비서관, 실장 등을 포함해 4월 총선에 나설 청와대 출신 인사가 70명에 이를 거란 관측도 있습니다. 유독 이번 총선에 도전하는 청와대 출신 인사가 많다는 분석인데, 이유가 뭘까요? 우선 임기 반환점을 돌았는데도, 40% 후반을 유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한가지 이유로 꼽힙니다. 또 야당 지지율이 여당에 크게 뒤지면서 선거판이 전체적으로 여권에 유리한 점도 긍정적 요소로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신인에게 최대 20% 가점을 주는 민주당 공천 규칙도 한몫했다는 분석인데요. 선출직에 처음 도전하는 인사라도 '한번 해볼 만 하다'라고 여길 요인들이 적지 않다는 거죠. 청와대 입장에서도 대통령과 같이 일했던 사람들이 국회에 입성하면 국정 운영 동력 확보에도 도움이 되는 만큼 크게 만류할 이유가 없는데요. 다만 이번과 같은 무더기 출마가 '입법부를 청와대 출신 인사로 채우려는 게 아니냐'는 인상을 줄 수 있다며 경계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또 청와대 출신 후보들이 너도나도 대통령과 인연을 강조하며 이른바 '문재인 마케팅'에 열을 올리는 게 바람직하지만은 않다는 우려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지난 9일, 김의겸 전 대변인이 자신의 SNS에 올린 포스터를 보면, 대통령 사진과 함께 '대통령님께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이란 문구를 써서 대통령과 직접 소통을 강조하는 듯한 느낌인데요. 총선 예비후보로서 유권자...

YTN 20200114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