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이제 막 띄웠는데...유승민발 통합 급제동

등록일 2020.01.15 재생수126
자세히

[앵커] 보수통합 논의 참여를 선언한 새로운보수당에서 불협화음이 표출되고 있습니다.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은 우리공화당과도 통합 논의를 하겠다는 자유한국당을 또다시 공개 비판했지만, 당내에서는 이것저것 다 싫다고 하다 유 위원장 혼자 남게 될 거라는 쓴소리까지 터져 나왔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발 내딛는 것처럼 보였던 보수통합 논의에 다시 제동이 걸렸습니다. 우리공화당과도 통합 논의를 하고 있다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말에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이 강하게 반발한 겁니다. [유승민 /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 : 제가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했는데 거기에 가장 반대하는 세력과 만약 자유한국당이 손을 잡는다면 저희들에 대해서는 통합할 의사 없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겠죠.] 그런데 유 위원장이 황 대표와 담판할 계획도 없다고 말한 뒤 반나절도 채 지나지 않아 이번엔 하태경 책임 대표가 한국당에 별도의 협의체를 만들자고 먼저 제안합니다. [하태경 /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 양당 간에 보수 재건과 혁신 통합의 실질적 대화를 위해서 협의체를 구성해야 합니다.] 여기에 통합 논의를 주도적으로 이끌었던 정병국 의원은 정치지도자가 자기 주장만 하는 건 문제가 있다며, 통합의 상대를 인정하라고 우회적으로 유 위원장을 비판했습니다. [정병국 / 새로운보수당 의원 : 그런 정치하면 안 돼요. 만약에 이런 식으로 해서 생각이 다르다고 전부다 쳐낸다고 하면 결국 누구하고 정치를 하겠어요.] 보수재건 3원칙을 내세우면서도 새보수당 내에서 이런 목소리가 나오는 건 총선에 대한 현실적 우려 탓이 큽니다. 새보수당이 독자적으로 출마해 의석을 차지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한국당은 새보수당을 여러 통합 대상 가운데 하나 정도로 보고 거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친박계 의원들이 새보수당과의 통합 논의를 불편해하며 불만을 숨기지 않고 있는 것도 문제입니다. 한국당 친박계 의원들은 새보수당이 총선에서 힘을 발휘할 것이...

YTN 202001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