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다음 달 北 평양서 암호화폐 회의…"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등록일 2020.01.15 재생수72
자세히

다음 달 北 평양서 암호화폐 회의…"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앵커] 다음달 북한에서 암호화폐 관련 국제회의가 개최됩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유엔 제재회피나 돈세탁을 위해 암호화폐 기술을 활용하려고 한다면서 이 회의가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방주희 PD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북한이 공개한 평양 암호화폐 국제회의 홈페이지 화면입니다.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콘퍼런스 2020'이라는 이름의 행사로, 다음달 22일부터 29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것으로 나타나 있습니다. 지난해 4월 열린 1차 회의에는 외국 전문가를 포함해 모두 10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이 회의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위반의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이달 말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될 예정인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유엔 대북제재 전문가들은 이번 회의가 제재 회피와 돈세탁을 위한 토론을 명백히 포함하고 있다면서 암호화폐 전문가들에게 회의에 참여하지 말 것을 경고했습니다. 보고서는 1차 회의에 참여했던 암호화폐 전문가 버질 그리피스가 미국 법원에 기소된 것을 예로 들며 북한 암호화폐 회의의 "의도된 목적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 검찰은 그리피스가 1차 회의에서 돈세탁과 제재 회피를 위한 암호화폐 기술 활용에 관해 토론했으며, 다음 달 열리는 2차 회의에 미국인들의 참석을 독려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암호화폐 회의 주최 측은 전문가 참석률이 저조할 것을 염려하였는지, 참가자의 여권에 입국 기록이 남지 않도록 종이 비자를 발급할 것이라면서 미국 여권도 환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엔 대북제재위는 지난해 8월 보고서에서 북한이 은행이나 암호화폐 거래소를 해킹해 20억 달러, 약 2조 3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탈취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

연합뉴스TV 202001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