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BS

팔뚝만 한 숭어가 한가득…한겨울 투망잡이

등록일 2021.02.20 재생수17,545
자세히

<앵커> 강원 동해안에서는 요즘 강과 바다가 만나는 곳마다 숭어잡이가 한창입니다. 투망을 던지면 팔뚝만 한 숭어가 올라오는데 최고 명당은 발전소 주변이라고 합니다. 숭어잡이 현장에 조재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바다와 하천이 만나는 강어귀, 하얗게 물안개가 피어오르는 물속에 투망을 든 사람들이 서 있습니다. 허리춤 깊이에서 주변을 한참 살피다가 빠르게 그물을 던집니다. 이제 천천히 끌어올리기만 하면 그만. 투망 속에는 성인 남자 팔뚝만 한 숭어가 가득합니다. 한 번에 서너 마리는 기본, 많게는 열 마리 넘게 잡히기도 합니다. 영하의 추운 날씨와 매서운 바닷바람에도 두어 시간 투망질을 하면 수십 마리 잡는 건 보통입니다. [박종민/강원 강릉시 : 50마리 될 거예요. (어제요?) 예. (오늘은요?) 오늘은 한 40마리. 동네 분들하고 친구들하고 나눠 먹고 그래요.] 바로 옆 방파제에는 낚시꾼들이 몰렸습니다. 미끼를 달지 않은 채 낚싯바늘로 낚아채는 이른바 '훌치기'로 숭어를 낚습니다. 그만큼 숭어가 많다는 겁니다. 숭어는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하천 하구를 좋아하는데, 특히 이 지역은 인근 발전소에서 따뜻한 물이 방류돼 더 많은 숭어가 모여들고 있습니다. [김재준/강원 강릉시 : 발전소에서 뜨거운 물이 나오니까 여기서 찬물과 만나는 지점이라서 숭어가 많이 들어와요.] 강원도 동해안에서는 봄이 오는 3월까지 숭어가 잡히는데, 규제가 풀려 일반인도 별도의 신고 없이 바다에 투망을 던져 고기를 잡을 수 있습니다. (영상취재 : 허 춘) 조재근 기자(jkcho@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