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문대통령 순서 늦게' 발언 논란에 "먼저나설 일 없어야 한단뜻"

등록일 2021.02.26 재생수13
자세히

대화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청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접종대상자를 기다리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1.2.26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인 26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접종 순서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질병관리청이 해명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예방 접종을 참관하면서 현장에 함께 있던 정 청장에게 "대통령에게는 언제 기회를 줍니까"라고 물었고, 이에 정 청장은 "순서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고령층 '접종 효과' 논란이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피했으면 하는 뜻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질병청은 이같은 확대 해석을 일축했다. 고재영 질병청 대변인은 "정 청장의 발언은 '백신에 대한 불신이 생겨 대통령이 정해진 접종 순서보다 먼저 나서는 상황이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라고 밝혔다. 백신 접종 지켜보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21.2.26 jjaeck9@yna.co.kr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