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조상님 뵈러 왔어요"...성묘 행렬 시작

등록일 2020.01.25 재생수37
자세히

[앵커] 설날인 오늘 조상의 명복을 빌고 넋을 기리기 위해 공원묘지 찾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서울 근교의 추모 공원을 찾은 성묘객 표정 알아봅니다. 김다연 기자! 아직 이른 아침인데 성묘객들이 많이 왔습니까? [기자] 네, 이제 아침 일찍 정성껏 차례를 지내신 분들은 성묘에 나설 시간이죠, 아직은 이른 아침이라 성묘객들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계속해서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설에 맞춰 추위가 조금 누그러진 건지 한겨울치고 포근해, 성묘 오시는 길이 어렵지 않으실 것 같은데요, 이곳 추모공원의 분위기는 아침 공기만큼이나 차분하지만, 저마다 준비한 꽃과 음식을 손에 든 성묘객의 표정만은 참 밝습니다. 어린아이부터 노인까지, 오랜만에 조상님의 묘소를 찾은 가족들은 정성껏 음식을 올리며 예를 갖추고 있는데요, 묘 앞의 잔디를 곱게 다듬으며 봉분을 살피는 손길도 분주합니다. 화목과 건강을 기원하며 음복과 덕담으로 따뜻한 정을 나누는 모습도 볼 수 있는데요, 연휴 첫날이었던 어제 이른 성묘 다녀가신 분들도 많으실 텐데, 이곳 용미리 추모 공원에는 묘지 4만여 기가 있습니다. 관리소 측은 설 당일인 오늘, 어제보다 2배 넘게 많은 2만여 명의 성묘객이 이곳 파주 추모공원을 찾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데요, 건조한 날씨, 많은 인파가 몰리는 만큼 '산불'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성묘를 마치시고, 음식물이나 쓰레기 등을 산속에서 태우는 행동은 큰 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주의를 기울이셔야겠습니다. 성묘 인파와 이른 귀경길에 오른 차량으로 오늘 하루 도로 곳곳이 몸살을 앓을 것으로 보이니까요, 여유 있게 움직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또 이번 연휴 기간, 아침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공원 안팎을 오가는 셔틀버스 4대가 운행된다고 하니까요,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경기도 파주시 용미리 공원묘지에서 YTN 김다연[kimdy081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YTN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