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설렘 안은 귀성길…"빨리 고향가고 싶어요"

등록일 2020.01.25 재생수25
자세히

설렘 안은 귀성길…"빨리 고향가고 싶어요" [앵커] 민족의 대명절 설을 맞아 사랑하는 가족들의 품으로 향하는 분들 많을텐데요. 서울역은 아침부터 귀성객들이 몰렸다고 하는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방준혁 기자. [기자] 네, 서울역에 나와있습니다. 제 뒤로 보시다시피 시민들은 두 손에 짐을 가득 들고 열차에 오르고 있는데요. 오랜만에 가족을 만나러 가는 시민들의 표정엔 설렘이 묻어났습니다. 직접 보시겠습니다. "할머니 오랜만에 보는 거라 되게 좋아요. 케이크를 만들었어요. 할머니 드리려고. 할머니랑 같이 케이크 먹으면서 못다 한 얘기하고 싶습니다." 설 당일인 오늘은 상행선과 하행선이 모두 붐비는 날입니다. 현재 서울역 하행선 좌석 예매율은 87%입니다. 구간별로 보면 경부선은 85.6%, 호남선은 89.1%, 전라선은 93.1%입니다. 상행선은 전체 88.3%의 예매율로 열차 좌석이 많이 찬 상태입니다. 경부선은 86.6%, 호남선 89.3%, 전라선은 99.1%입니다. 아직까지는 일부 좌석이 남아있지만, 오후부터는 입석까지 거의 매진됐다고 하니 서두르시는 게 좋겠습니다. 코레일 휴대전화 앱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 좌석 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코레일은 이번 설 연휴기간, 하루 평균 기차 이용객이 지난해보다 2만명 늘어난 51만명으로 예상하고 있는데요. 특히 설 당일인 오늘은 이용객이 가장 많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따라서 기차 이용하실 분들은 미리 좌석 확인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역에서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