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보건 당국 '검역·감시' 강화 ... "접촉자 능동감시"

등록일 2020.01.25 재생수51
자세히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빠르게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어제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가 나왔습니다. 이 환자의 접촉자만 69명이나 돼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더불어 설 연휴 여행객 증가로 추가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정부는 범국가적 대응을 촉구했는데요. 중국발 환자가 각국에서 늘고 있어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이승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고, 국내 확진 환자도 1명 늘어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우리 보건 당국 지금 어떤 대비를 하고 있습니까? [기자] 어제 2번째 확진 환자가 확인되면서 보건당국의 대응도 강화됐습니다. 어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회의에서 범국가적 대응을 촉구한 데 따른 겁니다. 어제 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국내에서 감시·검사 대상을 확대하고 중국발 입국자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한 뿐 아니라 중국 어느 지역이든 방문한 이후 폐렴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 곧바로 감시·검사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또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 대해 건강상태 질문서를 받기로 했습니다. 23일 상황까지는 우한발 입국자에 대해 개인별 체온 점검과 건강상태 질문서를 받았는데 직항편 운항이 중단되면서 경유 입국자에 대한 감시 필요성이 높아져 이렇게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가 매일 3만여 명이나 돼 전수 조사가 사실상 어렵기 때문에 일대일 체온 점검은 하지 않되 건강상태 질문서와 발열 체크를 하기로 했습니다. 또 미증상 상태로 들어온 뒤 이상 증상이 생긴 경우 자진 신고를 당부하고 또 지자체와 지역 의료기관들에는 증상이 있는 사람의 접촉차단을 위한 선별 진료소를 확보해 달라고 요청한 상태입니다. [앵커] 어제 또한 명의 확진 환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2번째 환자와 접촉한 사람이 많아서 걱정이 큰데요, 지금 어떤 관리가 이뤄지고 있습니까? [기자] 현재 2명의 확진 환자 모두 상태는 안정적이라는 게 보건당국의 말입니다. 어제 확인...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