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훈련 복귀 김학범호…"설 선물은 우승"

등록일 2020.01.25 재생수35
자세히

훈련 복귀 김학범호…"설 선물은 우승" [앵커] 김학범호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아시아 23세 이하 챔피언십 결승전에 대비해 훈련장에 복귀했습니다. 선수들은 설 연휴를 맞은 국민들에게 우승 선물을 드린다는 각오입니다. 방콕에서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호주전을 마치고 하루 휴식을 취한 김학범호.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고 재충전을 한 덕분인지 훈련장의 분위기는 매우 밝았습니다. 남은 경기는 이제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 김학범호는 설 명절을 맞은 국민들에게 우승 트로피를 선물한다는 각오입니다. "설날도 설날인지라 우승하면 좋을 거 같고. 또 올림픽 진출했지만 아직 우승이라는 게 남았기 때문에 선수들도 다 같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우승을 생각하고 있는 거 같아요."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우리나라의 우세가 점쳐집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조별리그에서 우리가 2대1로 제압한 우즈베키스탄에게 진땀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라왔습니다. 경기 내용에서는 뒤졌지만 후반 막판에 터진 나세르 알 옴란의 중거리 슈팅이 동료 선수에 맞고 행운의 결승골로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는 준결승까지 5경기에서 한 골 만을 내줬을 정도로 짠물수비를 자랑합니다. 연장전에 승부차기까지도 대비가 필요합니다. "만약에 이번에 승부차기를 가게 된다면 좋은 추억으로 남기고 싶고 그만큼 철저하게 더 분석하고 준비해야 될 거 같습니다…" 대표팀은 약 한 시간 동안 강도 높은 훈련으로 컨디션을 끌어올렸습니다. 꿀 맛 같은 휴식을 마친 김학범호가 우승이라는 최종 목표를 향해 다시 뛰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