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CEO풍향계] 고도성장 주역 신격호…형제다툼 겪은 2세 신동빈

등록일 2020.01.25 재생수152
자세히

[CEO풍향계] 고도성장 주역 신격호…형제다툼 겪은 2세 신동빈 [앵커] 격동의 시대 우리나라 산업의 기틀을 닦은 '창업 1세대' 경영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났습니다. 한 세기를 살다 간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과 그가 남긴 롯데를 책임져야 하는 신동빈 회장 소식 윤선희, 배삼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국내 재계 5위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99세에 노환으로 별세했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맨손으로, 한국과 일본에서 대기업을 일궈낸 자수성가형 기업가입니다. 평생 한국, 일본에 한 달씩 머물며 사업을 해온 것으로 유명합니다. 일제강점기인 1941년 혈혈단신 일본으로 건너간 그는 고학 생활을 하다가 비누와 화장품, 껌 사업으로 성공해 1948년 롯데를 설립했고, 1960년대 금의환향해 식품, 관광, 유통, 화학 등으로 사업을 확장한 한국 롯데그룹을 일궜습니다. 롯데는 재계 5위로 컸지만, 신 회장의 재산 규모는 알려진 것보다 훨씬 클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하지만, 말년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아흔 넘게 경영권을 놓지 않은 그의 병세가 악화한 2015년, 두 아들이 경영권을 놓고 다툼을 벌였고, 그는 이사직에서 강제 해임됐습니다. 경영비리 혐의와 관련해 법정 구속은 면했지만, 수감 위기에 처하고 거처를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등 수난을 겪었는데요. 끝내 두 아들의 화해를 보지 못한 채 눈을 감았습니다. 롯데 경영권은 현재 차남 신동빈 회장이 잡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부친 별세로 다시 세간의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부친 신격호 명예회장이 보유한 재산은 1조원을 훨씬 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재산을 분배해도 경영권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신 회장은 지난해 6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재선임되는 등 형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에서 사실상 승리했습니다. 다만, 앞서 신 전 부회장이 신 회장에게 일본 롯데는 자신이 맡고, 한국 롯데는 신 회장이 경...

연합뉴스TV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