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설에 성묘 온 가족들의 소망…"모두 건강하길"

등록일 2020.01.25 재생수20
자세히

설에 성묘 온 가족들의 소망…"모두 건강하길" [앵커] 설날인 오늘, 조상님들을 뵈러 성묘에 나선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얼굴도 본 적 없는 할아버지, 할머니를 만나러 온 손주들도 있었고, 최근 가족을 떠나보낸 분들도 있었습니다. 박상률 기자가 추모공원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자매들. 조상께 절을 올리며 고마움을 전하고 소망을 기원합니다. 술잔의 의미를 알 듯 말 듯한 어린 손주의 손은 귀여우면서도 대견합니다. 함께 모인 가족들, 성묘에 나선 발걸음은 가볍습니다. "명절 때 애들 데리고 산소에 온 것도 좋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와이프랑 왔는데 뜻깊고 제 와이프를 어머니한테 보여줄 수 있어서 뜻깊고요." 아이들 손을 잡고 나선 부모의 마음은 '건강하게 잘 커 주길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나중에 커서 우리 딸도 이렇게 성묘에 나서주길 바라는…" 4년 전, 소중한 사람을 잃은 가족도 이제는 마음의 위안을 얻었습니다. "예전과는 다르게 정말 많이 밝아졌고 많이 웃고 다니고…보고 싶다는 생각밖에는 안 드는데 '더 잘해드릴 걸, 효도 좀 해드릴 걸' 하는 생각도 많이 들었어요." 가정마다 조상에게 예를 올리는 방식은 제각각이지만 가족의 안녕과 건강을 생각하는 마음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srpar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