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오후에 귀성·귀경객 모두 몰려…고속버스 속속 매진

등록일 2020.01.25 재생수29
자세히

오후에 귀성·귀경객 모두 몰려…고속버스 속속 매진 [앵커] 오늘 설 당일이지만 뒤늦게 귀성길에 오르는 분들 많으시죠. 동시에 이른 귀경길에 나서는 분들도 제법 있을 것 같은데요. 서울 강남에 있는 고속버스터미널 연결해 분위기 한번 알아보죠. 이준흠 기자. [기자] 네, 오후 들어서는 이곳 고속버스터미널이 점차 더 붐비고 있습니다. 양손 가득 선물 싸 들고, 고향 갈 생각에 들뜬 표정을 한 사람들이 많은데요. 또 반대로 이른 귀경길에 나선 분들이 속속 서울로 도착하는 모습도 볼 수가 있습니다. 어제 미처 고향에 못 갔거나, 다른 곳 들렀다 가는 분들이 서둘러 움직이고 계신데요. 몸은 좀 피곤해도 고향 갈 생각에, 또는 오랜만에 만난 가족 친지들 만날 생각에, 표정만은 다들 밝았습니다. [앵커] 보통 설 당일에는 고속버스표 구하기가 좀 수월한 편이잖아요. 예매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오후로 접어들면서 고속버스 표 구하기가 수월하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서울에서 부산, 또 서울에서 대구 등으로 가는 표는 오후 시간대 거의 매진 된 상황입니다. 오후 6시가 넘어서야 자리가 남아 있어, 부산과 대구로 가실 분들은 서두르셔야겠습니다. 경상권의 나머지 도시나 호남선 버스는 표를 못 구할 정도는 아닙니다만, 대부분 10석 안팎으로 넉넉하지는 않습니다. 요새는 명절 때 좀 서둘러서 상경한 뒤 쉬려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고속버스 예매율만 봐도 그렇습니다. 역시 부산과 대구에서 서울로 가는 오후 시간대 상행선 버스 편은 거의 매진됐습니다. 버스 승차권은 터미널 현장은 물론 모바일 앱으로도 구입할 수 있으니까요. 미리 계획을 잘 세우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

클로징 00:09
클로징
SBS
재생수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