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中, 우한 포함 13개 시 3천만 명 '봉쇄'...군 의료진 투입

등록일 2020.01.25 재생수104
자세히

[앵커] 중국 정부는 늦게나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차단하는 데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 시에 대한 봉쇄를 주변 도시로 확대하고, 군 의료진도 투입했습니다. 중국 베이징 연결합니다. 강성웅 특파원! 봉쇄가 되고 있는 지역은 모두 우한 주변 도시인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우한 시가 이틀 전부터 봉쇄가 됐는데, 이후 주변 도시로 봉쇄가 계속 확산하고 있습니다. 우한 시를 포함해 황강, 어저우, 츠비, 첸장 등 모두 13개 도시로 확대됐습니다. 도시 별로 인구가 보통 100-200만 명 정도 되기 때문에, 봉쇄된 도시의 주민 수는 대략 3천만 명 정도에 이릅니다. 이 도시들은 항공편은 물론이고 열차와 장거리 버스 등이 다니지 않고 있습니다. 우한 주변의 고속도로는 물론 국도까지 거의 모두 폐쇄됐습니다. 각 도시 별로도 버스나 지하철 같은 대중 교통 수단이 대부분 멈춘 상태입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고립된 우한 지역 의료진의 노고와 주민들의 희생에 감사해야 한다면서 격려하는 내용을 간간이 내보내고 있습니다. [앵커] 우한에 중국의 군 의료진까지 투입됐다고 하는데 의료진 부족 사태가 여전히 심각한 겁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로서 의료인력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후베이성 우한에 군 의료진을 투입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인민해방군 소속 육, 해, 공군의 의무대학들이 3개 팀 450명을 우한지역의 각 병원에 파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군 의료진은 이미 어제 현지에 도착했으며, 이들 가운데 일부는 사스와 에볼라 등 전염병 치료에 경험이 있는 전문 요원들이라고 합니다. 우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급증 하면서 병원의 수용 능력이 한계에 다다르면서, 의료인력의 부족과 피로문제가 계속 제기됐습니다. 심지어 의료진이 부족해 진단이나 확진 판정을 내리는 것조차 힘들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앵커] 우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병원까지 새로 짓고

YTN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

클로징 00:09
클로징
SBS
재생수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