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서울역 벌써 귀경 행렬 본격화…"아쉬움 가득"

등록일 2020.01.25 재생수60
자세히

서울역 벌써 귀경 행렬 본격화…"아쉬움 가득" [앵커] 저녁이 가까워지면서 귀경길에 오르신 분들 많을 텐데요. 자녀들을 보기 위해 서울로 올라왔다가 아쉬운 마음으로 돌아가는 분들도 계실 것 같습니다. 서울역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방준혁 기자. [기자] 네, 서울역에 나와있습니다. 부모님을 뵈러 고향에 내려갔다가 이른 귀경길에 오른 분들이 속속 서울역에 도착하는 모습 보실 수 있는데요. 반대로 자녀들을 보려 서울로 올라왔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집으로 가는 열차에 오른 이들의 목소리엔 아쉬움이 가득 묻어났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설날에 작은아들과 딸 가족과 같이 만나서 오늘 롯데월드에 가서 놀고왔지만, 너무 아쉽죠. 헤어지기도 아쉽고. 또 이런 날이 별로 없었던 거 같아요. 늘 큰 댁에만 있었는데. 우리도 아쉽게 생각하면서 내려갑니다." 오후 들어서는 상행선과 하행선 대부분의 노선이 매진을 기록하고 있는데요. 현재 서울역의 하행선 좌석 예매율은 87.6%입니다. 구간별로 보면 경부선은 약 86%, 호남선은 90%, 전라선은 94%입니다. 상행선은 전체 88.9%의 예매율로, 오늘 남은 시간대 좌석은 거의 다 찬 상태입니다. 경부선은 87%, 호남선 89%, 전라선은 99%입니다. 오후 늦은 시간대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좌석은 이미 매진된 건데요. 입석표가 남아있는 경우가 있으니 아직 표를 구하지 못하신 분들은 현장 예매를 노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실시간 좌석 현황은 코레일 휴대전화 앱이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코레일은 이번 설 연휴기간, 하루 평균 기차 이용객이 지난해보다 2만명 늘어난 51만명으로 예상하고 있는데요. 특히 설 당일인 오늘은 54만명으로, 나흘간의 연휴 중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보입니다. 모쪼록 원하시는 표 구하셔서 가족들과 함께 따뜻한 설 되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역에서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연합뉴스TV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

클로징 00:09
클로징
SBS
재생수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