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中 신종 코로나 확진자 1,300명 육박…41명 사망

등록일 2020.01.25 재생수60
자세히

中 신종 코로나 확진자 1,300명 육박…41명 사망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하루만에 400명이 넘는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감염자가 1,300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고, 사망자도 41명으로 늘었습니다. 베이징에서 김윤구 특파원입니다. [기자] 하루만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와 사망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났습니다. 이는 신종 코로나가 처음 발병한 우한에서 감염자와 사망자가 대폭 늘어난 데 따른 겁니다.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유행이 2차 상승기를 맞았다고 진단했습니다. 중증 환자와 보건 당국에 보고된 의심환자도 많은 데다가 신고조차 되지 않은 숨은 감염자까지 감안하면 사망자와 감염자가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됩니다. 더욱이 중국이 최대 명절인 춘제 연휴를 맞아 인구 대이동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신종 코로나는 더 빠르게 확산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당국은 춘제 연휴 이후를 기점으로 우한폐렴이 확산할 것을 우려해 사람들이 가급적 모이지 않도록 하는 각종 조치도 잇따라 내놓았습니다. 우한 뿐만 아니라 후베이성 여러 지역에 항공편과 기차, 대중교통 등 도시 봉쇄 조처가 내려졌습니다. 베이징의 자금성과 만리장성 일부 구간, 상하이 디즈니랜드, 백두산 등 각지의 유명 관광지도 문을 닫았고 각종 춘제 맞이 행사도 줄줄이 취소됐습니다. 하지만 이미 많은 사람이 명절을 보내려 다른 지역이나 해외로 떠났기 때문에 방역의 적기를 놓쳤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독감과 호흡기질환이 많이 발생하는 철까지 겹쳐 발열 증세가 있는 환자가 병원으로 몰려드는 바람에 진료는 차질이 빚고 있는 상황. 특히 발병 근원지인 우한시의 의료시설이 매우 부족해 신종 코로나 감염 증세를 보여도 병실 부족으로 인해 격리병동 입원을 못 하는 경우도 많아 더 큰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됩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 김윤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

연합뉴스TV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