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토요와이드] 총선 앞둔 설 밥상머리 가장 뜨거운 이슈는?

등록일 2020.01.25 재생수83
자세히

[토요와이드] 총선 앞둔 설 밥상머리 가장 뜨거운 이슈는? 4·15 총선 시계가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주요 인사들의 전략 배치에 속도를 내고 있고, 한국당은 공관위를 통해 공천 작업을 본격화할 전망입니다. 각 당의 총선 전략과 향후 민심의 향배, 두 분 전문가와 짚어보겠습니다. 박창환 장안대 교수, 장성호 건국대 행정대학원장 어서 오세요. 여야가 설 연휴를 맞아 일제히 논평을 내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여당은 경제활력 대책으로 국민의 삶을 개선하겠다고 했고, 한국당은 정권에 맞서기 위한 혁신과 통합을 이루겠다고 밝혔는데요. 이번 설 민심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요? 이낙연 전 총리의 종로 출마가 확정되면서 황교안 대표와의 맞대결 성사 여부에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 전 총리는 종로 민심 다지기에 나섰지만, 황 대표는 일단 통합과 쇄신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요. 황 대표의 선택지는 어디가 될까요? 이 전 총리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 역할론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해찬 대표 역시 "모시려고 한다"며 총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는데요. 불출마 입장을 번복할까요, 복귀할 경우 유력한 출마 후보지는 어디로 보세요? 한편, 지난해 말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선거연령이 만 18세로 낮아진 가운데 원상회복 시도를 할 경우 '꼰대 정당' 이미지만 덧칠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한국당 싱크탱크로부터 나왔습니다. 쿨하게 수용한다면, 청소년들의 표심을 어떻게 잡느냐가 관건일 텐데요. 어떤 전략으로 임해야 할까요? 이런 가운데 한국당은 공천관리위원회를 띄우고 총선 후보 공천을 위한 본격적인 칼을 빼 들었습니다. 황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2040 청년 공천 30%'를 공언한 만큼, 향후 공관위 논의도 여기에 초점이 맞춰질까요? 앞서 열린 첫 회의에서는 황교안 대표부터 공천에서 손을 떼라는 요구가 나왔는데요. 지도부의 입김 가능성, 대대적 물갈이에 따른 공천 반발 및 계파 갈등 등 공천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각종 잡음은 어떻...

연합뉴스TV 2020012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

클로징 00:09
클로징
SBS
재생수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