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동해 가스 폭발' 50년 넘은 무등록 펜션...합동 현장 감식

등록일 2020.01.26 재생수48
자세히

[앵커] 설날인 어제(25일) 강원도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가스가 폭발해 4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치는 사고가 났습니다. 50년 넘은 낡은 건물에서 무등록으로 펜션 영업을 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함께 정밀 합동 감식을 벌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합니다. 허성준 기자! 경찰이 현장 감식에 나섰다고요? [기자] 경찰은 조금 전 10시 반쯤 국과수와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사고 현장을 정밀 감식하고 있습니다. 합동 감식반은 우선 어디서 어떻게 가스가 폭발했는지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습니다. 애초 투숙객들이 사용하던 휴대용 가스버너가 폭발했다는 얘기가 있었는데요. 인명피해가 클 정도로 폭발력이 컸던 만큼 펜션에 설치된 가스 시설이 주요 원인이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합동 감식반은 주방의 가스 온수기 배관에서 LP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는데요. 건물 외부의 LPG 가스통과 배관, 건물 내부의 중간밸브 등 사고 원인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감식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앵커] 건물주가 펜션으로 등록하지 않고 불법으로 영업한 사실도 밝혀졌다고요? [기자] 사고 펜션은 무등록으로 영업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고가 난 건물은 50년 전인 지난 1968년 냉동공장으로 준공됐는데요. 1999년 2층을 다가구 주택으로 용도 변경한 뒤 2011년부터 펜션으로 사용해왔습니다. 하지만 관할 지자체인 동해시에 영업 신고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펜션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시설 요건을 갖추지 못한 건데요. 소방 당국은 지난해 11월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지자체에 위반사항을 통보했지만, 점검하지 못했고 결국 사고를 막지 못했습니다. 앞서 어제 오후 7시 50분쯤 강원도 동해시 묵호진동의 2층짜리 펜션에서 가스가 폭발했습니다. 이 사고로 70살 이 모 씨 등 4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이들은 설을 맞아 동해를 찾은 일가친척으로 확인돼 안타까...

YTN 202001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