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아쉬움' 안고 귀경 행렬...'신종 코로나'에 긴장

등록일 2020.01.26 재생수30
자세히

[앵커] 설 연휴 셋째 날, 시민들은 짧은 명절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귀경길에 올랐습니다. 자녀 집에서 설을 쇤 뒤 고향으로 돌아가는 역귀경객도 많았는데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귀경길 풍경도 예년과 달랐습니다. 나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찌감치 귀경길에 나선 시민들이 묵직한 보따리를 들고 열차에서 내립니다. 아낌없이 챙겨준 부모님 마음에 넉넉함도 잠시, 한동안 다시 못 볼 생각을 하니 벌써 그립습니다. 돌아올 추석을 기약하며 아쉬움 속에서 다시 일상을 준비합니다. [김상일 / 경기도 성남시 은행동 : 동대구에 부모님 댁이 있어서 거기서 새해 보내고 올라오는 길입니다. 올 한해도 우리 가족 행복하게, 무탈하게 잘 있다가 또 추석 때 뵈러 가겠습니다. 사랑합니다. 부모님.] 설을 앞두고 닥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귀경길 풍경도 바뀌었습니다. 아들 집에서 명절을 보내고 고향으로 돌아가는 어르신도 자식들 당부에 마스크를 챙겼습니다. [이광우 / 경북 경산시 사정동 : 우한에서 (폐렴) 이게 돈다고 하니 걱정이 돼서, 어디 사람들 많은데 갈 때는 꼭 마스크를 끼라고 하고….] 버스 터미널에도 부모님과의 짧은 만남을 뒤로한 아쉬운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가슴 속 못다 한 이야기는 꼭 헤어지고 나서야 생각납니다. [박병래 / 경남 거제시 수월동 : 연휴가 짧아서 있는 시간이 적으니까, 바로 또 가야 하니까 아쉽죠. 길면 같이 더 있을 수 있는데 짧으니까, 또 올라가야 하니까 아쉽죠.] 조금만 더 신경 쓰겠다고 다짐하며 미안한 마음을 달래봅니다. [박유원 / 부산시 명륜동 : 건강하셔야죠. 그리고 더 자주 연락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귀경 차량이 몰리면서 전국의 고속도로는 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이맘때면 늘 막히는 길, 힘들긴 해도 오랜만에 함께한 가족 생각에 마음만은 넉넉한 하루였습니다.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

YTN 20200126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

ISSUE 4.15 총선 전체 재생

ISSUE 코로나19 전체 재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