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스엔

3억 쏟고 망한 가게... 폐업조차 쉽지 않다

등록일 2021.04.03 재생수14,052
자세히

방송인 홍석천은 지난 18년간 서울 이태원에서 10여 개의 레스토랑을 운영해왔다. 홍콩의 ‘란콰이퐁’이나 뉴욕 ‘소호’ 같은 트렌디한 거리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막연한 꿈 위에 그려온 시간이었다. 그러던 그가 최근 마지막 가게 ‘마이첼시’의 문을 닫았다. 음식 솜씨를 인정받아 여러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했고 동시에 7개 매장을 운영했을 정도로 장사 수완도 있었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코로나 악재로 뚝 떨어진 매상을 더이상 감당하지 못했다. 코로나 이후 그의 가게 매출은 80%나 떨어졌다. 하루 매상이 3만원에 그친 날도 있었다. 가게 월세는 950만원이었다. 그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폐업 소식을 알리며 “금융위기, 메르스 등 위기란 위기는 다 이겨냈는데 코로나는 버티기 힘들었다”고 했다. 상대적으로 마케팅이나 홍보에 유리한 연예인 사장님마저 백기를 든 상황이다.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