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단독] "박형준, 2012년 거짓 성추문 폭로 배후"…의혹 제기

등록일 2021.04.05 재생수16,731
자세히

[앵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에 대한 새로운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2012년 총선 후보 경선 당시 경쟁자에 대한 거짓 성추문 폭로가 나온 배경에 박 후보가 있다는 의혹입니다. 하지만 박 후보 측에선 이런 의혹을 폭로한 여성 측이 민주당의 김영춘 후보와 관련이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A씨 (2012년 3월) : 최근 부산 수영구 유재중 국회의원 성추문과 관련해서 피해자인 당사자입니다.] 2012년 19대 총선을 앞두고 A씨는 당시 유재중 새누리당 의원과 부적절한 관계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무고였고, [A씨 : (그때 3월에 기자회견했었던 내용은 다 거짓말이라는 건가요?) 하…그렇죠. (전부가 다?) 네…] A씨는 실형을 살았습니다. 그런데 A씨와 전 남편이 이 폭로의 배후로 박형준 후보 측을 지목했습니다. 투서를 쓰던 날부터 만났단 겁니다. [A씨 : (저한테) 인사를 하길래 자기가 박형준이다…(하며) 저한테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하셨냐면서 큰 결단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하더라고요.] 또 허위 폭로 투서를 쓰고 약 1주일 뒤 5000만 원을 받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당시 재판에서 박 후보와의 연관성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 밝힌 이유는 재판 당시 변호사도 박 후보 측이 소개해줬기 때문이란 것. [A씨 : 박형준 선거 쪽에서 선거 사무실 사람들이 소개시켜줬어요. (수임료는?) 제가 갖고 있는 걸로는 변호사비를 준 적이 없기 때문에요…] 당시 A씨 사건을 맡았던 변호사에게 수임 경위를 물었지만, 답을 얻지는 못했습니다. 박 후보 측은 이에 대해 "시시콜콜하게 다 대응하며 진실 공방에 말려들지 않겠다"며 "진실은 선거가 끝나고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A씨는 JTBC에 박 후보에게 아들의 미술 실력을 자랑했고, 이후 작품을 넘겨준 뒤 50만 원을 받았단 주장도 했습니다. [A씨 : (당시 아들에게) 여기 박형준 사무실인데 그거 광안대교를 하나 만들어줄 수 있냐, 돈을 줄 거다, 한 50만원 줄 거 같다. 보통 다른 거, 다른 작품 할 때는 아들이 5만원씩 받았다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박 후보 측은 A씨의 이번 폭로에 대해 오히려 의문을 제기합니다. A씨가 인터뷰 때마다 말이 바뀐다는 겁니다. 특히 A씨와 함께 나선 전 남편이 김영춘 후보의 친구라며 사진까지 공개하며 배후의 대한 의심을 표시했습니다. [하태경/국민의힘 의원 : 최근에 같이 찍은 사진이에요. 다 파악했어요. 또 뭘 파악했냐 (전남편은 김영춘 후보와) 초등학교, 중학교 동기야. 동문도 아니고 동기야, 동기.] 김필준 기자 , 신동환, 조선옥, 원동주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