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총 맞을까 봐 시신 수습에도 1시간이나…"미얀마는 킬링필드"

등록일 2021.04.06 재생수13,430
자세히

미얀마군의 총격에 쓰러져 도로 위에 놓여있는 텟 텟 윈의 시신. [CJ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군경의 무차별 총질에 구급대원들의 목숨까지 위태로운 상황이 속출하면서 도로 위의 한 여성의 시신을 수습하는데에만 한 시간가량이나 걸린 사연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6일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와 이라와디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밤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19세 여성 텟 텟 윈이 군경 총격으로 숨졌다. 그녀는 당시 남편이 몰던 오토바이 뒷자리에 앉아 있었다. 부부가 일을 마치고 귀가하던 시각은 군부가 정한 통행금지 시간인 오후 8시를 넘긴 오후 9시 안팎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차로를 지날 즈음 군인들이 멈추라고 외쳤지만, 남편은 그대로 오토바이를 몰고 지나갔다. 군경 중 한 명이 총을 한 발 쐈고, 이 총알은 남편의 복부를 관통하면서 뒷좌석의 텟 텟 윈까지 타격했다고 한 구급대원은 전했다. 남편은 총을 맞은 채 인근의 병원을 찾았지만, 아내는 도중에 도로 위로 떨어지고 말았다. 구급대원은 그녀의 사망원인이 총상인지, 아니면 오토바이에서 떨어지면서 머리를 심하게 다쳤기 때문인지는 불명확하다고 말했다. 이윽고 남편은 구급대원들과 함께 현장으로 갔지만, 구급대원들이 텟 텟 윈의 시신을 수습하기까지는 거의 한 시간이 걸렸다고 미얀마 나우는 전했다. 군경이 구급대원들에게까지 총을 난사하고 있기 때문에 자칫 이들의 목숨까지도 위험해질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한 구급대원은 매체에 "킬링필드(대량학살 현장) 같았다. 그녀를 구할 수 없었고, 시신을 수습하는 것조차 너무 위험했다. 군경은 구급대원들이라고 신경을 쓰지 않고, 아무에게나 총을 쏜다"고 두려운 심정을 밝혔다. 다른 현지 매체 이라와디도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군경이 그대로 있어 시신을 수습하기까지 어둠 속에 몸을 숨겨야 했다고 전했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