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또 증오범죄…뉴욕서 여대생에 '염산 테러', 용의자 추적

등록일 2021.04.19 재생수5,965
자세히

[앵커] 미국에선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 범죄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지난달 뉴욕에서 일어난 '염산 테러' 영상도 공개됐습니다. 홍희정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달 뉴욕의 한 주택가입니다. 한 모녀가 차에서 내립니다. 엄마가 먼저 집으로 들어가고 딸이 차에서 짐을 챙겨 들어가려는 순간, 갑자기 한 남자가 전속력으로 뛰어가더니 딸의 얼굴에 염산을 뿌리고 달아납니다. 피해 여성은 21살, 파키스탄계 여대생이었습니다. 얼굴에 흐른 염산으로 혀와 목구멍에 화상을 입었고 손목과 얼굴 피부도 녹았습니다. 눈에 낀 콘택트렌즈도 녹아 동공도 손상됐습니다. 경찰은 지금 용의자를 추적 중입니다. 뉴욕 지하철에서는 30대 아시아계 여성도 괴한으로부터 봉변을 당했습니다. 얼굴에 손가락질을 하며 아시아계 비하 단어들을 마구 쏟아냈습니다. [피해 여성/NBC 뉴욕 : 제게 다가오더니 인종차별적 발언을 마구 내뱉기 시작했습니다. 저리 가라고 했더니 더욱 공격적으로 변했고요.]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는 평범한 일상생활 속에서도 계속 발생하고 있는데요. 비아시아계 사람들은 이 같은 현상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물어봤습니다. [티미 주아나 : 미국은 백인 우월주의, 거기서 오는 증오를 바탕에 두고 있어요. (아시아계 등) 소수민족을 백인보다 아래로 보는 것도 잠재적으로 깔려 있죠.] [설라라 :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연관됐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특정 집단에 공격적이고 극단적인 말들을 하면서…] 답답한 건 이 같은 인식이 하루 아침에 바뀌기 어려운 데다 증오 범죄 처벌을 강화하기 위한 입법도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화면제공 : NBC·고 펀드 미) 홍희정 기자 , 백경화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이어서 보면 좋을 영상

추천 영상

TV TOP 12

함께보면 좋을 영상